image1 image2 image3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2년 8월 10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교육
교회 직원 필휴 (3)
7. 전통노회에 분립위원 파송은 하자 노회가 분립된다고 하면 전통 승계노회와 분립노회가 있게 마련이다. 이때 총회분립위는 분립노회 측의 일자와 장소를 정하여 통지하고 가서 분립의 시무를 마치면 분립위의 시무는 끝난다. 그때 ..
교회 직원 필휴 (2)
5. 노회의 설립과 분립(정치 제12장 제5조 2항)   1. 노회의 설립권은 총회에 있다. 1) 노회의 청원으로 총회가 합당한 줄로 인정하면 허락한다. 2) 전통승계노회 : 명칭과 회수, 전통을 승계하고 노회는 회집하여 ..
[교회 직원 필휴] (1)
본고는 2007년 경북노회 최연식 목사가 총회장 장차남 목사, 증경총회장 한명수 목사, 박명수 목사, 최기채 목사의 도움을 받아 <총회주요결의 및 교회회의>라는 제목으로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의 역대 결의문을 발간하게 되었다...
한국 면려운동의 역사적 고찰(1)
김남식 박사(한국장로교사학회 회장, 「한국기독교면려운동사」저자, 전국 CE 제23회기(1972년) 총무)     ‘한국 청년면려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준비중이다. 면려운동에 대한 역..
2020년 목회 설계도
권순웅목사의 주다산교회 2020년 목회계획   주다산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권순웅 목사가 2019년도에 스파크(SPARK - 'S' Scripture성경 'P'  Prayer기도 'A'  Action삶 'R'  Revival부흥 'K'..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실상 ④
조영엽 박사 (전 사단법인 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대표회장)   ③ 조용기 목사는 부정부패자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는 아들인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이 보유한 회사의 주식을 적정가보다 높게 사들..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실상 ③
 조영엽 박사 (전 사단법인 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대표회장)   김삼환 목사: 'W.C.C. 총회는 한국 교회가 세계 교회를 섬길 수 있는 좋은 기회다. 7년마다 열리는 총회는 아시아 지역에서 50~60년 안에 다시 ..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실상 ②
  조영엽 박사 (전 사단법인 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대표회장)   2.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역사   ․W.E.A.(세계복음주의연맹, World Evangelical Alliance)는 1846년 Evangelical..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실상 ①
조영엽 박사 (전 사단법인 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대표회장)   2016년 3월 8일 조선일보 A24면에 '2016 WEA 세계지도자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전세계 교회지도자들 서울에서 복음의 가치 빛내다'라는 전면 광..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14
이와 같은 과정을 거쳐서 언더우드는 1884년 7월 28일에 한국 선교사로 임명받았다. 그리고 그해 12월 16일에 한국을 향하여 샌프란시스코를 출발하여 1885년 1월에 도쿄에 도착하였다. 도쿄에서 2개월간 머물면서 이수정에게서 한..
Page 1/3     ◁  [1] [2] [3]   ▷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6회 총회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