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10월 2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상비부
정치부 보고, 정년 연장 않는다
70세 정년 연장하지 않기로 넷째 날 오전과 오후 회무 시간에 진행된 정치부(부장 함성익 목사) 보고에서 취급된 주요 안건은 다음과 같다. 1. 목사 장로 정년 70세에서 75세로 연장 청원(16개 노회 헌의)은 허락하지 않고 5..
선거규정 개정
넷째 날 오전 회무 시간에는 일부 선거규정이 개정되었다. 개정된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제2장 조직 ① 5조 2항, '선거관리위원'은 '선거관리위원(입후보자 포함)'으로 ② 5조 4항에서, '단, 당연직 위원이 소속한 소속노..
감사부 보고
<103회 감사부장 최병철장로> 총회 기관들 치부 드러나 셋째 날 오후 감사부 보고에서는 감사부장 최병철 장로의 감사를 총회가 그대로 채택했다. 그러나 보고에서는 총회 각 기관들의 치부가 그대로 드러났다. 지적 사항 중 ..
전도부장에 김호겸 목사, 재판국장에 김정식 목사 선출
셋째 날 오후 회무 시간에는 오전에 있었던 재판국원과 선관위원 당선자를 상정하여 공포하고, 상비부가 조직되지 않은 전도부, 재판국, 재정부는 조직을 위해 30분간 이석이 허락되었다. 조직 후 전도부장에 김호겸 목사(인천, 우리들), 재판..
군목부 보고
<거수 경례로 총대들에게 인사하는 군목들>  4개 기관 하나로 통합한다 군목부 보고에서는, 현재 4개로 나누어져 있는 군관련 기관을 하나로 통합하여 가칭 총회군선교협의회를 설립하기로 결의하였다. 또 군목부장 ..
재판국 보고
,평남노회 상소건 모두 기각 서현교회 박혜근 목사 건은 원심을 정직 10개월로 변경 처분, 서경노회 편재영 목사는 면직 이전 목사 신분 유지   둘째 날 저녁, 재판국 보고 시간에 총회는 103회기 총회재판국이 보고한 ..
신학부, WEA 교류는 금하지 않고, 로마 가톨릭 이교 지정은 결정을 내리지 않기로
둘째 날 저녁, 신학부 보고 시간에는 로마 가톨릭을 이교로 지정하는 연구 건과 세계복음주의연맹(WEA)과의 교류 금지 건이 보고되었다. 보고에서 신학부는 로마 가톨릭 이교 지정에 대해서는 총신대 교수 5명(이상원, 라은성, 권경철, 오..
고시부, 강도사고시 문제 은행집 출간하기로
둘째 날 저녁, 고시부(부장 강재식 목사) 보고에서는 총회가 강도사고시 준비를 위한 총회 차원의 문제은행집을 총회출판부에서 발간하고 60-70%의 문제를 여기서 제출하기로 했다. 또 군목 강도사고시 응시자에 대한 특별교육을 실시키로 ..
총회재판국 보고 권징조례대로 하는 것이 법이다
역대 총회가 검사 없이 가부로 편가름하였다 재판건에는 소속치리회가 명시되어 있다   해마다 총회 안건 중에 제일 긴요한 것은 총회재판국의 보고였다. 권징조례 제141조에는 '총회는 재판국의 판결을 검사하여 채용하거나 환..
총회감사부, 사무국과 헌의부 절차대로 문건 처리하는가 감사해야
총회재판국 권징조례대로 검토 없이 보고한 것도 감사해야   총회감사부가 103회기 중간감사를 실시하였다. 근래에 총회감사부는 재정감사와 행정감사를 구별없이 철저하게 감사한다고 알려졌다. 고마운 일이다. 그러나 개중에 ..
Page 1/20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4회기 총회 이모저모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