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image2 image3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3년 12월 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사설
방패
독자질의
이슈와 해설
PDF 신문읽기
포토뉴스
Home > 신문보기 > 방패
“사전 선거운동”

[ 2023-10-25 09:39:43]   

 
 국가의 여러 선출직을 선출하는 법률에 ‘사전 선거운동 금지’ 조항이 있다. 법률이 정한 선거기간 이전에 선거운동 즉 ‘사전 선거운동’을 하여 유죄 판결을 받으면 그 선출직에서 쫓겨난다.

이것은 선거의 형평성을 유지하고 과열로 인한 불법과 과열을 막는 최소한의 방법이다. 그러나 이 법을 교묘히 피해 나가는 ‘고수들’이 있는 것이 오늘의 실정이다.
 
이것이 교회 안에도 있다. 있는 정도가 아니라 어떤 이들은 자기가 원하는 자리를 얻기 위해 5년 심지어 10년씩 공을 들이는 사람도 있다. 법률적 용어로 말하면 ‘사전 선거운동’을 거룩의 이름을 빌어 하고 있음을 쉽게 볼 수 있다.
 
이번 제108회 총회에서 선거관리위원회는 ‘금권선거를 예방하고 깨끗한 선거를 촉진하는 차원에서’ 강화된 선거법을 제시했다. 그 핵심은 이렇다.
 
앞으로 총회임원과 기관장, 총무 선거에 도전할 목사와 장로들은 선거 2년 전부터 총회 산하 기관, 상비부 및 각종 단체(협의회) 행사에 참석 및 초빙, 후원을 할 수 없다.
 
또 입후보 예정자들은 총회가 파한 후 2년간 교단지를 제외한 모든 언론기관, 속회, 협의회에 일체의 광고를 할 수 없다. 부흥회 및 강사 초청은 총회가 파한 후 1년 동안 할 수 없다.
 
쉽게 정리하면, 제109회와 제110회 총회 선거에 나설 총회임원과 기관장, 총무 입후보 예정자들은 제108회 총회가 파회된 2023년 9월 21일부터 제109회나 제110회 총회선거 입후보 등록일까지 외부 행사에 참석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러한 결정에 대하여 총회기관지는 ‘너무 강화된 선거법’이라는 제목을 붙였으나(2023년 9월 26일자, 7면) 교단의 정화와 개혁을 위하여 잘한 결정이다.
 
입후보 예정자들이 각종 모임에 ‘돈 내는 강사’로 전국을 누비는 것을 우리는 보아왔다. 심지어는 노회를 중심으로 ‘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조직적인 ‘사전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들은 교단을 ‘정치판’으로 추락시키고 있다. 교회가 하여야 할 기본 사명보다 정치 활동(혹은 놀음)에 주력하는 이들을 제재하는 길이다. 이 선거법이 사문화(死文化) 되지 않고 철저히 시행되기를 바랄 뿐이다.
 
사람들은 모이면 “아무개 집 부자냐?” “교회가 뒷배가 되어주냐?” “돈이 어디서 나오냐?”고 농담하며 공공연히 비하의 대상을 삼는다. 이렇게 해서라도 총회장이 되고 싶을까? 안 될 때 뿌린 돈, 어이할꼬?!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중국교회 이단 동방번개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6회 총회
공지사항
정정합니다
시스템 점검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