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image2 image3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3년 12월 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독자투고
열린광장
게시판
인터뷰
인사동정
회고록
기고문
Home > 오피니언 > 인사동정
영원한 기념물이 되라
정정숙 박사 ‘성경적 상담사전’ 출판감사
< 정정숙 박사 출판감사예배 > 80노령에 845건의 저서 발간의 대기록 남겨 운정 정정숙 교수의 80세 및 운정 정정숙의 ‘성경적 상담사전’ 출판 감사예배가 지난 10월 30일 오전11시 서울 종로구 혜..
이영수 목사를 생각한다
< 생전의 이영수 목사> (본 내용은 2002년에 김남식 목사의 저서 [이영수 목사, 그의 삶과 꿈]에 게재된 글이다) “친구 이영수 목사” 김의환 (목사·총신대학교 총장)   이영수 목..
6.25 전쟁 73주년을 회고한다
막을 수 있었던 6.25 전쟁
< 1955년 6월 21일 학도의용병 현충비 건립식에 참석한 김석원 장군(앞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왼쪽에 이선근 문교부장관, 하태환 국회의원과 3사단 학도의용군들. 둘째 줄 가운데 키 작은 이가 학도병 김만규 > 버린..
정재현의 사모곡
< 오른쪽 두 사람이 정재현 장로의 부모님 >  어버이주일 부모를 그리는 글 2023년 5월 14일은 어버이주일이다. 정재현의 사모곡은 2021년에 한국장로회학회장인 김남식 박사가 “믿음과 헌신의 사람 ..
육사 생도들, 학도의용군에게 6.25 참전기 경청하다
< 육사 생도들이 기독신보 발행인(가운데)을 방문하여 6.25당시 학도병들의 전사를 듣고 기념 촬영했다 > 73년 전 포항전투의 생생한 혈투 증언을 직접 듣다 육군사관학교가 지난 2월 6일부터 동계교육기간을 맞아 4학년 ..
박용규 목사 총회총무 후보가 되다
학자요 목회자이며 행정가로서의 총무 역할 기대
대구가창교회에서 28년간 목회를 하던 가창교회 담임목사인 박용규 목사를 2023년 1월 가창교회 당회가 만장일치로 박목사를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총무직을 맡아 1만2천 교회와 161개 노회 그리고 238만 명의 교인과 25000여명의 목사와 215..
김종혁 목사 제108회기 부총회장 후보로 추대
울산명성교회 당회 만장일치 결의
< 김종혁 목사 > 2023년 제108회 총회 지역순환 구도상 목사부총회장은 영남지역이 된다. 이에 울산명성교회는 당회장인 김종혁 목사를 영남지역의 대표로서 총회 부총회장으로 추대케 된 것이다. 그동안 영남지역의 부총회..
조국을 사랑하는 학도의용군을 기리며
제23회 가평군 학도의용군 추모식 그날의 학도의용군 생각하며 애국정신 고양하다 2022년 11월 11일 낮11시에 경기도 가평군 공설운동장 모퉁이에 마련되어 있는 학도의용대 6.25참전 기념비에는 가평군수, 가평군의장, 보훈..
6.25 탐방기 - 수도기계화사단
조국이 부르면 맹호는 간다
수도기계화 보병사단의 초청을 받다 72년 전 안동과 포항 전투를 말하다   지난 7월 5일 오후2시 육군 수도기계화사단장 최장식 소장의 초청을 받아 사단법인 학도의용군전우회 회장 김만규와 학도의용군전우회 경..
새롭게 단장한 혜강 김남식 박사의 서가
한국장로회사학회장의 오래된 서가가 확 바뀌었다 안은식 목사 사비를 들여 혜강 서가를 새롭게 하였다   은퇴목사인 안은식 목사가 1천만 원의 사비를 들여 혜강 김남식 목사의 서가를 새롭게 하였다. 지난 6월 초에 ..
Page 1/6     ◁  [1] [2] [3] [4] [5] [6]   ▷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중국교회 이단 동방번개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6회 총회
공지사항
정정합니다
시스템 점검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